Catholics & labor solidarity

Progressive Catholics showing solidarity with workers on an ongoing aerial/high-rise strike, now on Day 157.

“천주교 서울대교구 유경촌 주교와 정수용 신부(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가 고공농성중인 노동자들을 만나기 위해 크레인을 타고 농성 현장에 올랐다.

고공농성 중인 노동자들은 케이블방송 씨앤앰 해고자 강성덕, 임정균 씨. 이들은 해고된 비정규직 109명의 복직을 요구하며 조합원들과 노숙농성을 벌이던 중 지난 11월 12일 30미터 높이 광고판에 올라 고공농성을 시작했고 12월 11일로 30일을 맞았다.

현재 조합원들은 157일째 씨앤앰 대주주인 MBK파트너스가 입주해 있는 서울 신문로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해고자 복직과 구조조정 중단, 임단협 체결과 해고자들에 대한 위로금 지급”등 4대 요구안을 내걸고 농성중이다.”

Screen Shot 2014-12-11 at 11.59.12 AM